휴가철 낮시간 졸음운전에 대비한 안전운전

카테고리 없음 | 2013. 8. 13. 21:34 | Posted by 스마트 안전보건
여름 휴가철에는 교통사고 건수가 늘고 부상자 또한 평소에 비해 늘어나고, 특히 낮 시간대 졸음 운전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도로교통공단에서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 교통사고 특성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5년('07∼'11년)간 여름 휴가철(7∼8월)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연평균 38,17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여 952명이 사망하고 60,522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평균 616건의 사고가 발생하여 15.4명이 사망하고, 976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평상시 발생한 사고와 비교하여 사망자 수는 적었지만 발생건수와 부상자수는 각각 1.8%, 3.6% 많았다.


여름 휴가철은 평상시과 비교해 낮 시간대(10∼18시)에 많이 발생했으며, 특히, 졸음운전의 경우 14∼16시(12.4%)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식사 후 식곤증이나 장거리 운전으로 피로감을 느낄 경우 무리하게 운전하지 말고, 안전한 곳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후 운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휴가철 교통사고 법규위반사항을 살펴보면, 안전운전의무불이행이 55.4%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신호위반(11.5%), 안전거리미확보(10.2%), 교차로 통행방법위반(7.4%), 중앙선침범(6.2%) 순이었다. 가장 많이 발생한 "안전운전의무불이행사고"로는 전방주시태만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 휴가철엔 20대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평상시 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운전자의 경우 면허취득 후 일정기간은 안전운전을 위해 노력하지만, 어느 정도 운전에 익숙해지면 방심과 자만으로 자신의 운전실력을 과신하여 안전운전을 소홀히 할 수 있으므로 교통법규를 철저히 준수하는 신중한 운전이 요구된다.
 
우리나라는 최근 아열대성 기후의 영향으로 인해 장마가 끝난 후에도 지역에 따라 집중호우가 내리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으므로 출발전 전조등과 와이퍼 작동상태 등은 항시 점검하고, 집중호우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거나 철저한 감속운전, 안전거리 유지 및 비상등 점멸 등을 통해 교통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이에 전문가들은 휴가철은 들뜬 마음에 안전운전의무를 소홀히 할 수 있는 시기이다. 운전경력이 비교적 짧은 20대 운전자의 사고가 평상시 보다 늘어나고 있는 만큼, 차분하고 침착한 주의운전이 요구되며, 졸음운전이 빈번한 휴가철에는 규칙적인 휴식과 함께 계획성있는 운행이 필요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