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 집단지성 스마트 안전보건 시행

Creativity | 2013. 7. 19. 21:16 | Posted by 스마트 안전보건

빗물을 하수관으로 유출시켜 침수피해를 방지하는 시설인 빗물받이 관리를 위해 서울시가 시민들의 힘을 빌리기로 했다.


서울시는 도시의 빗물 배수구 역할을 하고 있는 서울시내 43만개의 빗물받이에 대해 시민들이 함께 관리에 동참할 수 있도록 관리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빗물받이 내부에 토사, 낙엽 등 각종 쓰레기가 쌓일 경우 역류로 인해 침수가 유발돼 관리가 필요하지만 서울시에만 43만2176개의 빗물받이가 설치돼 있어 공무원들의 노력만으로는 관리가 어려워 시민들의 참여가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빗물받이 관리개선으로 ▲‘스마트 불편신고’ 앱 운영 ▲막힌 빗물받이 신고시 자원봉사시간 인정 ▲빗물받이 관리자로 지역주민 4만여명 지정 등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개선방안에 따르면 우선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막힌 빗물받이를 신고할 수 있도록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앱을 만들어 시민이 막힌 빗물받이 사진과 위치를 현장에서 전송하면 해당 구청에서 신속하게 청소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신고실적이 우수한 시민에게는 표창도 수여할 계획이다.
또 학생들이 빗물받이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도록 학생들이 막힌 빗물받이를 신고하면 자원봉사활동 시간으로 인정키로 했으며 덕수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시범운영 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hone 'iSteve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