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리뷰]아저씨 록밴드를 결성하다.

Life & more/읽을거리 | 2009. 8. 10. 07:07 | Posted by 스마트 안전보건

사진090728_003

그토록 기다리던 ‘아저씨 록밴드를 결성하다’가 도착했다. 직장 내 밴드에 몸담고 있는 뮤지션의 한 사람으로서, 처음 리뷰어로 선정되어 읽게 된 이 책이 꼭 내 이야기일 것 같아서 기대에 찬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다.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길을 지나가다 마주친 적이 있을 것 같은 평범한 아저씨의 특별한 이야기들은 앉은 자리에서 책 한권을 뚝딱 읽게 할 만큼 충분히 흥미롭고 매력적이었다.

이 책은 크게 두 파트로 나누어져 있는데 파트 1은 여덟 명의 아저씨들의 인터뷰로 이루어져 있고, 파트 2는 멋진 꽃 중년이 되기 위한 스타일에 대한 정보들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파트 1에서는 록밴드, 자전거, 색소폰, 블로그, 스쿠버 다이빙, 플라이 낚시, 패러글라이딩, 요트 세일링 등을 취미로 하는 40~50대 중년들의 이야기이다. 내 인생에서 막상 나는 없는 것 같은 허탈감을 느낄 때쯤 잃어버렸던 꿈과 낭만을 찾아 행복해진 아저씨들의 이야기는 30대인 나에게도 큰 공감을 느끼게 한다. 각 인터뷰이들의 솔직한 생각과 느낌들은 그 분야에 관심을 갖게 하고, 두 세장 너머마다 삽입된 사진들은 그 매력에 더 빠져들게 한다. 그리고 인터뷰가 끝날 때마다 ‘발로 뛰기’라는 페이지에서는 실제로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초보자가 알아 두어야 할 것들이 무언지 설명해 주고 있어 도전해 보고 싶은 이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제 파트 2에 대해 이야기해 보면, 여기는 멋진 중년이 되기 위해 신경 써야 할 매너와 정보들을 담고 있다. 의상, 피부, 성형수술, 탈모, 음식, 술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설명하고 스타일링을 제시하고 있는데 사실 이 부분은 조금 실망한 부분이기도 하다. 받아들이는 이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극히 평범한 나같은 아저씨에게는 좀 과한 부분이 없지 않다. 그리고 파트 1에서 잃어버렸던 자신의 꿈을 찾아 행복해진 아저씨들의 이야기에서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낸 데에 반해 파트 2에서는 외모와 겉으로 보이는 부분에 너무 치중한 것 같아 아쉬운 생각이 든다. 이런 스타일에 대한 것보다는 차라리 더 많은 분야의 사람들과 더 자세한 정보로 채웠다면 훨씬 더 유익하고 감동적인 책이 되었을 것 같다.

전반적으로 이 책은 나같은 아저씨들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 사실 나도 직장인 밴드를 하는 사람으로서, 블로그를 하는 사람으로서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꽤나 컸다. 그러나 스스로 행복해져야 가족도 행복할 수 있다는 당당한 아저씨들의 조언이 내 어깨를 두드려 주는 것 같아 든든했다. 한편으로는 가족들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직장인 밴드를 하고 있는 나를 포함해서 너무 이기적인 아저씨들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저씨들이 그렇게 하고 싶은 일들을 할 수 있는 것은 무엇보다도 그들의 가족들의 배려와 그들은 모를 가족들만의 고충이 있었음이 분명하다. 그래서 시간이 되고 금전적인 여유가 있다면 이러한 취미활동들도 가족과 함께 할 수 있었으면 더욱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아저씨 록밴드를 결성하다’ 이 책은 현재까지 어떻게 살아왔는지 자신을 돌아보고 싶다면, 지루하게 반복되는 생활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한번쯤 읽어볼 만한 책이다.

하루하루 허전함과 외로움 속에서 지쳐가는 아저씨들이여, 행복해지자! Take it easy and make pe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